파랑새안과

망막

망막박리

망막관리, 파랑새안과의 자부심입니다.

망막박리란

망막은 신경섬유와 세포로 이루어진 얇은 막입니다.

망막은 안구의 내측을 싸고 있는 조직으로, 카메라의 필름과 같으며 각막과 수정체를 통하여 물체의 상이 이망막에 맺히게 됩니다.
망막에 맺혀진 상은 시신경을 통하여 뇌로 전달되어 상을 인식하게 됩니다. 이와같은 망막이 정상적으로 붙어있지 못하고 분리되어 떨어져 있는 것을 망막박리라고 합니다.

image
정상망막
image
망막박리안

망막박리 원인및 증상

대부분의 망막박리는 한개 이상의 망막열공에 의해서 유발됩니다.
유리체는 약3.9cc의 부피로 안구의 3/4를 차지하는 안구의 중심을 채우는 투명한 젤리같은 조직입니다.
유리체는 부분적으로 망막에 심하게 유착되어있으며 이러한 유착된 부위가 유리체가 수축될때에 망막을 잡아당겨 망막의 열공을 유발할수 있습니다.

유리체의 수축은 나이가 들면서 저절로 발생하여 대개는 망막에 이상을 일으키지 않으며,고도근시,염증 혹은 안외상에 의하여 유리체의 수축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망막박리는 이질환이 발생하기 전에 유리체의 변화가 선행되며 망막의 열공이 발생되면 유리체 내의 액체가 망막열공을 통하여 망막하부로 흘러 들어가 망막이 떨어지게 됩니다.
이렇게 떨어진 망막은 시력의 기능을 못하여 시력이 흐려지며 부분적으로 보이지 않아 마치 커튼이 처진듯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망막박리는 안구의 종양, 심한 염증 또는 당뇨망막 병증의 합병증으로 발생할수 있으며, 이렇게 이차적으로 발생한 망막박리는 망막의 열공을 만들지 않기 때문에, 망막박리를 일으킨 질환을 치료하여 망막을 정상적인 위치로의 재유착을 이루게 됩니다.

중년 및 노년의 사람에게서 눈앞에 까만점 같은거이 떠 다니고 (비문증) 플래쉬 불이 번쩍이는 듯한 (섬광증)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개는 이러한 증상이 큰 문제가 없으나 이러한 현상이 갑자기 발생하는 경우에는 드물지 않게 유리체의 수축으로 말미암아 심하게 유착된 망막이 찢어져 열공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가능하면 빨리 유리체 및 망막 상태를 관찰하여야 합니다.
왜냐하면 망막열공을 일찍 발견하게 되면 큰 수술없이 레이저광응고술이나 냉응고술로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